최종편집 2019.7.9 화 15:00 로그인 | 회원가입 | 자유게시판
> 뉴스 > 금융 | 포토뉴스
     
김광수 NH농협금융 회장, 취임 후 첫 동남아지역 사업 점검
베트남·미얀마·캄보디아 거점 현장 경영
2019년 03월 04일 (월) 11:29:51 김은혜 기자 keh@fnplus.co.kr
   
▲ 21일 베트남 하노이 아그리뱅크 본부 회의실에서 열린 'NH농협금융지주-아그리뱅크 경영진 간담회'에서 NH농협금융지주 김광수 회장과 베트남 아그리뱅크 찐 응옥 칸 회장이 간담회를 마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 4번째부터 아그리뱅크 응웬 투엣 쯔엉 이사, NH농협금융지주 사업전략부문 손병환 부문장(상무), NH농협금융지주 김광수 회장, 아그리뱅크 찐 응옥 칸 회장, 아그리뱅크 응웬 티 프엉 부행장, 아그리뱅크 띠엣 반 타잉 은행장, 아그리뱅크 팜 도안 브엉 부행장, 아그리뱅크 쯔엉 응옥 아잉 부행장)

김광수 NH농협금융 회장이 취임 이후 처음으로 동남아지역 사업을 점검하고 NH농협금융만의 맞춤식 현지화 방향을 모색하기 위해 지난달 21일부터 1주일 일정으로 베트남, 미얀마, 캄보디아를 방문했다고 3일 밝혔다.
 
동남아는 정부의 '신남방정책' 발표이후 금융회사들이 활발히 사업을 확대하고 있는 지역으로, NH농협금융도 은행과 증권을 중심으로 동남아 지역에서 영업기반을 확충해왔다. 

김 회장은 현지 거점들을 방문해 사업현황을 점검하고, 임직원들과의 간담회를 통해 사업 활성화를 위한 건의 및 애로사항들을 청취했다. 또한 3개국 중앙은행의 총재·부총재들을 각각 면담하면서 농업금융과 농업정책보험을 소개하는 등 NH농협금융의 차별성을 강조하면서 현지 사업 확대에 대한 적극적 협조를 요청했다. 

특히 캄보디아에서는 째아 찬토 중앙은행 총재를 만나 향후 캄보디아에서 NH농협금융의 사업 확대에 대한 협조 요청 및 당국과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농업금융을 바탕으로 캄보디아 금융시장 발전에 대한 기여 방안 등을 논의했다.  

또한 베트남 최대은행인 아그리뱅크(Agribank)와 베트남 협동조합연맹 및 미얀마 HTOO그룹 등 현지 파트너사들을 방문하고, 경영진들과 협력사업 진행상황 및 추가 협력과제도 논의했다. 

아그리뱅크는 대주주인 베트남 중앙은행과 함께 IPO(기업공개)를 추진 중인데, 이번 면담에서 찐 응옥 칸 회장이 전략적 투자자로서 NH농협금융의 참여를 제안함에 따라 NH농협금융은 아그리뱅크 지분투자를 긍정적으로 검토할 예정이다. 

미얀마에서는 파트너관계인 현지 재계 최대그룹 HTOO그룹과 농기계 유통 및 연계 금융사업 협력의 조기 시행방안을 논의했다.  

NH농협금융은 각 국가별 금융당국과 현지 고객이 필요로 하는 요건에 적합한 '맞춤식 글로벌 현지화' 전략을 마련할 계획이다.  

김 회장은 “NH농협금융이 글로벌사업 후발주자로서 현지에 조기 안착하기 위해 무엇보다도 현지 금융당국과의 긴밀한 교감, 파트너십을 동반한 유연한 확장성 및 NH농협금융만의 차별화된 사업 등이 중요하다”며 “각 국가별 금융당국과 현지 고객이 필요로 하는 요건에 적합한 맞춤식 글로벌 현지화 전략을 마련할 계획”D이라고 말했다.

ⓒ 금융플러스(http://www.fnplu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금융플러스 소개광고문의제휴문의정기구독신청구독료 보내실 곳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일간금융플러스 | (08298)서울특별시 구로구 공원로3, 413호 (구로동, 선경오피스텔) | Tel. 02-2278-3302 | Fax. 02-2278-3304
발행·편집인: 양해철 | 청소년보호책임자 양해철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0914 | 등록일자 : 2009년 7월 17일
Copyright 2009 금융플러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fnplus.co.kr
금융플러스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